예복교회 소진우 목사 임직감사예배, 새 일꾼들 하나님께 충성을 다짐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계뉴스

교회소식 예복교회 소진우 목사 임직감사예배, 새 일꾼들 하나님께 충성을 다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3-05-18 22:54

본문

 

 

 

예복교회 새 일꾼 임직 감사예배 드려

은퇴장로 2, 40명 새 직분 받고 충성을 다짐

 

314A1731.JPG

 

임직자 한분 한분을 진심으로 축복한다는 주제 아래 지난 514(주일) 오후 5시 경기도 의정부시 누원로 40에 소재한 예복교회(담임 소진우 목사)에서 장로은퇴, 명예장로 추대, 장로안수집사권사 임직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임직식에서 은퇴장로 한광희 전승길 등 2, 명예장로 이병수 등 4, 장로 정규택 등 7, 안수집사 최요셉 등 6, 취임집사 조기수 1, 권사 강미란 등 15, 취임권사 이옥연 등 5명 총 40명이 은퇴 및 새 직분을 받고 충성을 다짐하였다.

 

이날 행사는 1부 예배, 2부 은퇴식, 3부 임직식, 4부 권면격려축하의 순으로 은혜롭게 진행되었다. 1부 예배는 소진우 목사의 인도로 노회서기 유승규 목사(혜원교회)의 기도, 동부시찰장 윤승제 목사(하늘담은교회)의 고전 4:14-16절 성경봉독, 예복교회 성가대의 주의 축복을 내려주소서찬양 후 노회장 정명규 목사(만종교회)나를 본 받는 자가 되라제하로 말씀을 선포했다.

 

314A1759.JPG

 

노회장 정명규 목사는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야 한다. 사도바울은 예수를 닮아가려고 몸부림치며 산 사람이다(고전 11:1). 모든 문제는 예수를 닮아가지 않는 데서 발생한다. 예수님의 모든 것을 닮아가야 한다면서 임직의 직분은 계급이 아니다. 임직자는 교회의 직원이라 교회를 책임져야 한다. 그렇게 할 때 건강한 교회가 되어진다. 임직자는 겸손과 온유의 마음으로 섬김의 삶을 살아야 한다. 또 한국교회와 세상에 아름다운 사랑의 빛이 되어야 한다. 임직자는 예수 그리스도의 종으로 모든 일에 본을 보이는 자가 되어야 한다(고전 4:15). 무엇보다 신앙의 모범인 예배, 기도, 봉사, 선교의 삶에 본을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314A1747.JPG

 

2부 은퇴식은 당회장 소진우 목사의 집례로 약력 소개, 공포, 기도, 감사패 수여 순으로 진행되었다. 3부 임직식은 당회장 소진우 목사의 집례로 소진우 정명규 이석용 정동호 박운일 이동환 유승규 윤승제 목사가 안수 위원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임직식은 임직자 전원에게 서약, 교우들에게 서약 후 명예장로, 시무장로, 안수집사, 권사에게, 임직 순서대로 진행하고 당회장 소진우 목사가 임직자를 선포했다. 이어 임직패 수여 및 기념품 증정의 순서가 있었다.

 

DSC00080.JPG

 

연이어 4부 권면, 격려, 축하의 순서가 진행되었다. 정동호 목사(예복교회 협동목사)는 권면에서 임직을 축하드린다. 예복교회에 7년째 출석하여 섬기고 있다. 담임목사, 성도, 일꾼들이 좋은 교회다. 한국교회가 하나님의 주권과 섭리를 깨달아 국가의 흥망성쇠를 책임져야 한다. 제직은 순종하고 섬기는 주의 종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 늘 살아있음에 감사와 찬송과 봉사가 풍성한 삶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증경노회장 박운일 목사(산돌교회)는 격려사에서 임직자는 언제나 환한 얼굴, 좋은 말을 해야 한다. 중직자는 자신이 교회의 문이라는 인식을 갖고 믿음생활을 해야한다. 미인대칭운동인 미소짓고 인사 잘 하고 대화 잘 하고 칭찬 잘 하는 교회는 반드시 성장한다고 격려했다.

 

DSC00258.JPG

 

증경노회장 이동환 목사(안양광은교회)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 축복, 역사이다. 정말 오늘 임직감사예배를 축하드린다고 축사했다. 소진우 목사(예복교회/지저스타임즈 사장)"할렐루야! 오늘 임직이 있기까지 늘 함께하신 임마누엘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돌린다"면서 "오늘 세우신 일꾼들을 통하여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는 일이 주님 다시 오시는 날까지 이어지기를 소망한다. 신앙의 명문가, 복의 명문가를 이루는 귀한 가정과 가문들 위에 큰 복이 함께하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한다"고 축복하며 인사를 전했다.

 

314A1804.JPG

 

이날 행사는 정규택 장로가 인사를 전한 후 이석용 목사(예복교회 협동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한편 지저스타임즈(사장 소진우 목사 발행인 정기남 목사)는 인터넷 방송 cjtn tv(http://cjtntv.krcpj tv http://cpj.kr에서방영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Ⅲ. 성막 영성과 구원 서정의 5단계 -38-
    박명윤 칼럼(23-60) 마다가스카르 아미음악…
    靑松건강칼럼(918)... 코로나 정신건강 후…
    사랑의 클리닉 황성주 박사[28] 건강은 자…
    고센 땅에 거주한 야곱과 가족 (1)
    목사코너-528- 현재의 진리에 굳게 섬
    목양칼럼 –43- 죄의 세력에서 벗어나려면
    9월 셋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흔들리는 공영방송, 언제까지 사장 교체로 해결…
    전범(戰犯) 모택동이 무슨 구세주(救世主)인가…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대표 겸 발행인 : 정기남)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672-3031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7년 10월 17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7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cpj5037@daum.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