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Total 237건 1 페이지
오피니언 목록
번호 제목 / 내용
237
대표 이억주 목사(2).jpg 러시아는 한국인 선교사를 속히 석방하라 러시아는 한국인 선교사를 속히 석방하라 인도적 지원을 하는 선교사가 간첩인가?   지난 11일 러시아가 언론을 통하여 한국인 선교사를 간첩혐의로 체포하여 모스크바에 구금하고 있음을 밝혔다. 러시아는 1월 중순에 한국인 선교사를 블라디보스톡에서 체포하여, 2월 말에 모스크바로 이송하고, 그리고 3월 11일에야 그러한 사실을 뒤늦게 공개했다. 러시아답다는 이야기가 나오게 된다.   그런데 러시아 당국에 의하여 소위 간첩혐의를 받고 체포된 선교사는 러시아 내 탈북민과 북한 벌목공들에게 인도적 차원의 지원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3-16
236
KakaoTalk_20230215_095817148.jpg 병역거부가 권력이 되어서는 안 된다 병역거부가 권력이 되어서는 안 된다임태훈 전 소장의 비례대표 재추천에 대한 한기총의 입장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 공천관리위원회는 ‘연합정치시민회의’의 비례대표 후보 임태훈 전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해서 병역기피를 사유로 부적격을 통보하고 새 후보 추천을 요청했다. 그러나 연합정치시민회의는 임태훈 전 소장을 재추천하며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당선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임 전 소장은 2004년 병역법 위반으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특별사면으로 석방된 바 있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3-16
235
대표 이억주 목사(2).jpg 국방 정책을 흔들 동성애자가 국회의원이 되는가? 국방 정책을 흔들 동성애자가 국회의원이 되는가? 더불어민주연합 명단에 전 군인권센터 소장 이름 올려   제22대 총선이 불과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위성 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후보로 추천된 사람들의 면면이 드러나면서, 국민적 분노와 우려를 낳고 있다. 여기에는 헌법재판소로부터 해산명령을 받았던 종북, 친북 단체인 NL(민족해방파)계도 들어와 있는데, 그들은 ‘진보당이 수권 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실제적으로 2012년 총선에서 NL계는 13석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3-12
234
초대 이승만 대통령.jpg <박명윤 칼럼(24-7)> ‘건국전쟁’ 그리고 '대통령 염장이' <박명윤 칼럼(24-7)> ‘건국전쟁’ 그리고 '대통령 염장이'   ◀ 이승만 건국대통령, 지난 주말(2월 17-18일) 두 차례 파인트리클럽(Pine Tree Club) 회원들(58-59학번, 그리고 71-75학번)과 가진 오찬모임에서 화제 중 하나는 ‘건국전쟁’ 관람이었다. 그리고 73학번 이상일 시니어회원(개인 사업)이 ‘대통령 염장이’ 제목의 책 한 권을 필자에게 전했다. 이상일 씨는 최근 미국에 거주하는 큰아들이 서울에 와서 결혼식을 올렸다.   필자 부부가 지난 2010년 10월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2-28
233
대표 이억주 목사(2).jpg 의사 선생님, 어찌 그러십니까? 의사 선생님, 어찌 그러십니까? 의사는 환자의 행복과 존엄성을 먼저 고려해야   정부가 국민의 의료 혜택을 늘이기 위하여 의대생 정원을 늘린다는 정책 발표 후, 의료계는 반발해 왔다. 그러다가 19일 서울의 ‘빅5’(서울대, 세브란스, 서울아산, 삼성서울, 서울성모)병원의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내기 시작하면서, 환자들의 불안은 가시화 되었다.   환자들에게 있어, 의사는 직업인 이상의 존경의 대상이며, 질병 치료에 대한 큰 기대를 하는 선생님이다. 따라서 그런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을 떠나, 정치적 투쟁을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2-26
232
한국교회언론회 로고01.JPG 이만희 신천지교에 대한 언론의 보도 자제해야 이단을 널리 알리는 것은 바른 언론의 태도 아니다   우리나라에서 신흥 이단으로 지목되는 곳이 이만희가 교주인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있다. 신천지는 불과 17년 전까지만 해도 사회적으로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러다가 2007년 모 공중파 방송의 ‘PD수첩’을 통해서 그 부정적 실상이 알려지기 시작하였고, 2015년에는 CBS가 신천지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루기 시작하면서 더욱 알려지게 된다.   그리고 기독교계에는 초교파신문(지금은 해산됨)이란 것이 2005년경부터 나타나 약 3년간 신천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2-17
231
청송 박명윤 박사.jpg 박명윤 칼럼(24-3) 입춘 그리고 신년 세배  지난(2월 4일 일요일)은 봄의 문턱에 들어서는 입춘(立春)이다. 입춘은 24절기 중 첫째 절기로 대한(大寒)과 우수(雨水) 사이에 있으며, 태양의 황경(黃經)이 315도일 때로 이날부터 봄이 시작된다. 입춘은 새해의 첫째 절기이기 때문에 농경의례와 관련된 행사가 많다.   입춘을 맞아 대문, 문지방, 벽 등에 써 붙이는 글을 입춘방(立春榜) 또는 입춘첩(立春帖)이라 한다. 가장 많이 쓰이는 것에는 입춘대길(立春大吉, 입춘을 맞이하여 크게 길하게 한다), 건양다경(建陽多慶, 밝은 기운을 받아들이고, 경사스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2-09
230
대표 이억주 목사(2).jpg 목사의 성직을 떠난 사람은 속히 목사직을 내려놓고 회개해야 목사의 성직을 떠난 사람은 속히 목사직을 내려놓고 회개해야 각 신학교와 교단들도 목사직에 대한 소명을 다시 가르쳐야   목사(牧師)를 성직자라고 한다. 하나님께로부터 거룩한 직임을 부여받은 것이다. 이는 이름이나 명칭이 아니다. 목사가 되기 위해서는 약 10년 정도 과정을 거쳐야 한다. 신학대학(일반대학 4년)을 졸업하고 신학대학원 3년을 마치고, 목사 고시를 거쳐야 한다. 그리고 약 3년 정도 목사 후보생 기간을 거친 후, 드디어 목사 안수를 받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목사 안수를 받게 될 때도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1-31
229
한국교회언론회 로고01.JPG 대법원의 성전환에 대한 성별 정정은 명확한 기준이 있어야 대법원의 성전환에 대한 성별 정정은 명확한 기준이 있어야 우리사회는 트랜스젠더의 인권만이 아니라 국민의 인권도 있다   지난해 5월 국가인권위원회는 ‘법원이 트랜스젠더의 법적 성별 정정 신청 사건을 처리하며 성전환 수술 등을 참고할 수 있다’고 규정한 예규 일부 조항이 문제가 있다고 한 바 있다. 이에 대법원(대법원장 조대희)에서는 법원행정처로 하여금, 예규의 개정을 검토한다고 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현행 대법원에서는 가족관계등록예규를 두고 있는데, 그중에 제550호에 ‘성전환자의 성별정정허가신청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1-31
228
한국교회언론회 대표 이억주 목사.jpg 종교를 돈과 관광의 즐길거리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 종교를 돈과 관광의 즐길거리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 각 지자체가 종교시설을 만들 때는 종교와 상의하라   최근 교계 언론에 보면, 지난 2019년에 전남 신안군에 있는 ‘섬티아고 순례길’의 상징으로 예수님의 12제자 이름을 따서 작은 건축물에 이름을 붙였었는데, 이것이 지난 해 4월에 다른 이름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전남도는 지난 2017년 ‘섬티아고’ 프로젝트로 신안군에 속해 있는 대기점도, 서기점도, 소악도, 진섬, 딴섬 등 5개 섬을 연결하는 12km 둘레길에 신안군을 ‘가고 싶은 섬’으로 홍보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1-25
227
한국교회언론회 로고01.JPG 증오의 말들이 정치 테러를 만들었다 증오의 말들이 정치 테러를 만들었다 갈등공화국 오명을 속히 벗어야 한다   지난 2일 거대 야당의 이재명 대표가 목 부위를 찔리는 사고를 당하였다. 전에도 유력 대선 후보나 정치인들이 피습을 당하는 경우들이 있었다.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이는 자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테러행위인 것이다.   그리고 이 사건이 있고 나서 강성 지지층들이 쏟아내는 말들은 더욱 섬뜩하다. ‘연극이다’ ‘사주다’ ‘자작극이다’라는 말들이 나왔고, 아무런 상관도 없는 대통령이나 여당의 비대위원장, 그리고 일선 검사들을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1-10
226
청송 박명윤 박사 본지 논설고문.jpg 박명윤 칼럼(23-86) The Honors Day 박명윤 칼럼(23-86) The Honors Day   “우리가 아이를 구하면, 아이가 세상을 구한다.”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 100년의 믿음이다. 세이브더칠드런(SC)은 1919년에 설립된 국제구호개발 NGO이다. 아동의 생존, 보호, 발달, 참여의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약 116개 국가에서 활동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UN경제사회이사회로부터 NGO 최상위 지위인 포괄적 협의 지위를 획득한 신뢰받는 기관이다.   세이브더칠드런 <2023 아너스클럽 연찬회&g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12-07
225
대표 이억주 목사(2).jpg 지성 집단의 기독교 혐오세력 만들기 포착 지성 집단의 기독교 혐오세력 만들기 포착 현직 대학교수가 학술논문을 통해 프레임 씌우기   서울에 있는 J대학의 L교수 등 2명(교수, 연구원)이 학술논문을 통하여 ‘개신교 집단에서 생산되는 동성애 혐오 발화의 내용을 분석한다’는 것을 기화로 기독교를 혐오세력으로 몰아간 논문이 발견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교수는 「동성애, 21세기 문화충돌」 이라는 책에서 표현되지도 않은 말을, 한 것처럼 자기 논문에 표기한 것이다. 이를 제대로 모르는 사람들은 정말 기독교가 동성애를 혐오한다는 인식을 갖기에 충분한 사건으로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12-06
224
한국교회언론회 대표 이억주 목사.jpg 법치주의를 흔드는 ‘탄핵’이 남발되지 말아야 법치주의를 흔드는 ‘탄핵’이 남발되지 말아야 보복성 탄핵은 남미 좌파의 법치 파괴 전형이다   최근 정치권에서 들리는 소리 가운데 가장 국민들의 귀에 관심 있게 들려지고, 반면에 혼란스런 말이 ‘탄핵’이라는 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04년 3월,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하여 선거법 위반과 측근 비리와 경제 파탄의 책임이 있다는 것으로 국회의원 193명의 가결로 헌법재판소에 소추의견서를 접수하였다. 그러나 헌법재판소는 탄핵소추안을 기각하였다.   반면에 2016년 1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11-28
223
cbn knock tv.jpg 한국교회 교인 중 명목상 교인 10명 중 4명! 한국교회 교인 중 명목상 교인 10명 중 4명!   11월 25일 아침 출처 CBS 뉴스 천수연 기자 교회는 다니지만, 기도나 묵상 등 신앙생활을 하지 않거나 기독교인의 정체성이 뚜렷하지 않은, 이른 바 명목상 교인의 비율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가나안 성도까지 반영하면 절반이 넘는다는데, 이같은 명목상의 교인들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가나안 성도가 되거나 신앙을 버리는 데까지 나아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목회데이터연구소와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김선일 교수가 공동으로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11-25
게시물 검색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시온교회 설립 22주년 감사예배드려
    웨신 호남노회 제109회 정기노회 열어
    세기총,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드려
    이춘복 목사 쉬운목회 4장1 손해 보는 목회
    목양칼럼–69- 『율법에서 해방된 자유!』
    cjtn tv 주사랑교회 0407 주일 낮 예…
    예장합동보수 한중노회 188회 정기노회 가져
    지타즈&언부협 기도회 가져
    "3박자 건강" 음향 건강학!(57)
    제3장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의 사도영성 신학 …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대표 겸 발행인 : 정기남)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672-3031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발행일 : 2007년 10월 17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7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cpj5037@daum.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