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는 변화를 낳는다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계뉴스

건강칼럼 변화는 변화를 낳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4-06-01 08:28

본문

성경으로 본 건강학 <66>

변화는 변화를 낳는다

 

2 건강 칼럼 황성주 박사.jpg

주님과의 관계는 1:1이면서 때로는 1:2가 되기도 하고 1:3이 되기도 한다주님과의 관계 회복은 나 자신과의 관계 변화를 낳는다그리고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나뿐아니라 남편으로서의 나까지 변화시킨다심지어는 아버지로서의 나에게까지 심오한 영향을 미친다주님과의 관계로 인해 내가 변화될 뿐 아니라 아내와의 관계자녀와의 관계도 치유되고 회복되는 역사가 일어나는 것이다즉 삼각관계사각관계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주님과 나와 아내와 아들과의 관계주님과의 수직적인 관계는 이웃과의 수평적인 관계까지 포함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즉 전인격적이고 포괄적 관계이다모든 관계를 통째로 품고 변화시키는 능력이 주님과의 관계에서 흘러나온다영적 건강은 반드시 인격적 건강의 열매를 맺는다.


주님을 만나면 사람이 바뀐다사람이 바뀌면 진리이고 사람이 안 바뀌면 종교이다기독교는 종교가 아니고 진리이다온전한 인격으로 변화되어 가는 역사가 일어나야 주님을 제대로 만난 것이다주님을 깊이 알아 가면 내가 변한다즉 주님 때문에 전 인격적인 치유와 회복을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이른바 건강의 연쇄반응이다또한 인격적 건강의 열매는 대인관계의 치유와 회복으로 나타난다즉 사회적 건강이라는 열매라고 할 수 있다.


내가 회복되고 온전해지면 저절로 대인관계가 변한다내가 변화되고 진정한 자유를 누리면 행복해진다내가 행복해지면 다른 사람들이 덩달아 행복해지는 역사가 일어난다이른바 행복의 동심원이 점점 넓어지고 영적 영향력은 더욱 빛을 발하게 되는 것이다내가 행복해지는 것 그 자체가 영적도전이요 다른 사람을 주께 인도하는 영적 흡입력이 된다.


내 아들 의현이는 내가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에 근무할 때에 태어났다나는 아들보다 딸을 원했지만 아들이라는 소식에도 마냥 좋을 뿐이었다뿌리 깊은 남존여비사상이 작동한 것일까집안의 항렬을 따라 의현이라고 지었다의로운 에 어질 자를 붙여 나름대로 최선을 다한 이름이었다그러나 어쩐지 섭섭해 성경에 있는 이름을 채택하여 요한영어로는 존(John)이라고 했다.


예수님께 가장 사랑받았던 인물사랑의 사도인 요한이 되라는 간절한 소망이 담긴 이름이다그런데 자라면서 관찰해보니 감성보다는 지성이 발달이 앞서는 아이였다심하게 말하면 냉소적인 면이 많은 아이였다누나동생과의 관계에서도 이기적인 면이 그대로 노출되곤 했다기대가 너무 컸던 탓인가솔직히 말해 실망이 컸다.


의현이가 초등학교 3학년 때 내가 책임자로 있던 사랑의 봉사단 단원으로 필리핀을 가게 했다당시 봉사단에서는 한 선교사님이 운영하는 세부라는 섬의 한 고아원에 해마다 봉사팀을 보내고 있었다그런데 그 섬에서 보름 동안 땀을 흘리면서 봉사하던 경험이 그의 삶에 큰 흔적을 남겼다그 보람이 그를 성장시켰다그 때 심었던 유실수가 자라 고아원 아이들의 재정적 자립에 큰 도움이 된 것이다.


결국 자기 밖에 모르던 아이가 봉사하는 삶에 눈을 뜬 것이다시간만 나면 의현이는 그 섬에 가고 싶다고 했다. “땀을 흘리고 싶다고 했다이 때 처음으로 의현이에 대한 선입견이 흔들리기 시작했다의현이에 대한 진짜 희망이 싹튼 것이다초등학교 5학년 때는 방글라데시를 다녀왔다당시는 아내가 공부하러 영국에 가있던 시절이라 의현이도 영국에서 공부하고 있었다방글라데시를 다녀온 소감을 물었더니 덤덤하게 대답했다방글라데시 오지에 가서 이슬람학교 아이들과 놀아주고 왔다는 것이었다본래 말이 없는 아이라 그런가 보다 했다.


한참 후 영국에서 날아온 편지에 아내는 감격스럽게 의현이의 놀라운 변화에 대해 담담하게 묘사했다어머니가 인정해 주는 변화정말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이처럼 주님은 나의 목자이면서 의현이의 목자로 점점 사랑의 동심원을 확대해 가신다나와 의현이와 관계에 있어서도 역시 주님은 주님이시다.


이 삼각관계의 비밀을 누가 알까. “의현이가 달라졌어요” 이렇게 시작되는 서두 처음 보셨죠의현이가 이번 봉사단 활동은 지루했고 배운 것이 없다고 투덜댔는데 그게 아니랍니다방글라데시에서 지겹게 율동과 노래를 했다고 투덜댔는데… 그것도 현지 아이들 앞에서 말입니다그런데 이 곳 영국에 와서 전에 그토록 싫어하던 어린애들과 함께 놀아주고 있어요방글라데시에서 배운 재미난 동작을 취하면서 말입니다다른 사람도 보고 놀라고 있어요

 

 

                               <저작권자 ⓒ 크리스천비전 & 지저스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목사코너-561- 요셉이 본 꿈
    0608 할렐루야^^ 오늘은 참 참 참 좋은 …
    아가 강해(1) 내게 입 맞추기를 원하니
    주일예배 0609 주사랑교회 말씀선포 : 장한…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 로다
    0610 할렐루야^^ 오늘은 참 참 참 좋은 …
    축 설립 41주년 목포주안교회 은혜의 메시지
    실존의 하나님과 동행한 에녹
    6월 둘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주일예배 0609 아산임마누엘교회 메시지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대표 겸 발행인 : 정기남)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672-3031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발행일 : 2007년 10월 17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7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cpj5037@daum.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