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부족함이 없으리 로다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계뉴스

건강칼럼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 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4-06-08 13:43

본문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 로다

 

2 건강 칼럼 황성주 박사.jpg

부족함이 없다는 것은 구약 성경의 샬롬을 의미한다샬롬은 환경이 주는 평강이 아니라 관계 속에서 오는 평강이다소유에서 오는 평강이 아니라 존재 자체의 풍요로움에서 오는 평강이다환경을 초월하는 평강이다세상 사람과 전혀 다른 인식의 차이세계관의 차이에서 오는 평강이다생각이 바뀌는 기적패러다임의 변화에 의해 환경을 뛰어넘는 평강은 솟아난다.


이 샬롬을 소요한 자는 감정에 좌우되지 않고 사실에 의해 움직인다감정의 변화에 의해 실체가 흔들리지 않는다소유환경감정을 뛰어넘는 평강... 이는 주님에 대한 절대 신뢰절대 확신에서 나온다즉 주님과의 관계가 주는 평강... 최고의 만족은 인격적 친밀감에서 오는 것이다.


오래전 병원을 개원하고 몇 달 뒤의 일이다무일푼인 상태에서 신용 융자와 시설 리스로 상당한 액수의 자금을 빌려 오직 믿음으로 개원을 했으니 지금 생각하면 무모한 일이 아닐 수 없다과도한 부채와 경영 미숙이 겹쳐 병원의 부도라는 위기 상황이 계속 되고 있었다빚은 누적되어 가고 환자는 없고 그 절박한 상황 속에서 기도가 안 나오는 것이 아닌가이러다가 몸도 마음도 다 무너질 판이었다.


그 상황에서 주님은 두 가지를 지속적으로 하도록 역사 하셨다하나는 운동이고 다른 하나는 예배였다하루에 20분씩 하는 수영과 근무 시작 전 1시간씩 드리는 찬양과 경배를 통해 영육간의 건강을 지키신 것이었다상황을 초월한 주님의 평강을 실제적으로 체험한 것도 큰 소득이었다그 과정을 겪고 나서 키가 커버린 것같이 믿음이 자라고 세상에 대한 담대함이 생겼다.


당시엔 의사가 다섯인데다가 환자는 손을 꼽을 정도였으니 원장인 나는 별로 할 일이 없었다운동 후에 출근해서 직원들과 같이 예배드리고 조용히 대기실 소파에서 찬양을 듣다가 퇴근하는 것이 당시 나의 하루 일과였다부도를 극복하고 안정을 회복할 즈음 어느 직원이 문득 이런 이야기를 했다. “저는 당시 원장님의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습니다어떻게 그런 절망적이고 괴로운 상황 속에서 그토록 평온한 모습으로 찬송가를 들으며 앉아 계시다가 퇴근할 수 있는지... 정말 놀랐습니다.”


이것은 내 것이 아니었다주께서 내 안에 만들어 내신 평강이었다극한 상황에서 오직 주님만 바라보게 만드신 것이다그 사건을 통해 나는 주님과의 관계가 모든 상황을 극복한다는 사실을 절감했다.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의 가치를 받아들이게 되었다아버지가 계신데 생계 문제를 걱정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 주 문제는 아버지 없는 자들이 염려하는 것이다불과 몇 달 후 주님은 생각지도 않은 방법으로 상황을 완전히 변화시켰다.


관계가 확실하면 모든 상황은 만족스럽게 바뀐다관계가 확실하면 상황을 보는 관점도 바뀐다상황이 바뀌든관점이 바뀌든둘 다 바뀌든 결과는 만족이요 기쁨이다혹시 상황이 안 바뀌면 내가 바뀌는 축복을 누리게 된다주님은 맛을 변화시키든 입맛을 변화시키든 가장 맛있다는 고백을 이끌어 내시는 분이시다최고의 만족을 주시는 분... 상황에 관계없이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라는 반응을 끌어내시고야 마시는 주님.


이 만족감은 물질적신체적 차원을 포함한다그러나 거기에 머무르지 않고 정서적지적사회적 만족감으로 확대되어 나간다이 모든 만족감의 근원은 영적 풍요로움에 있다주님과의 관계에서 오는 풍요로움이 전 인격과 전 삶의 영역에 확산되어 간다양떼의 복지는 전적으로 주인의 관리에 의존한다따뜻한 성품과 완전한 인격을 가진 주인에게 속한 종의 행복을 아는가나는 누구의 것인가내 것이 아닌 주님의 것이다.


종이라는 신분이 오히려 자유함을 준다그 신분이 안식을 준다모든 것이 100% 보장되어 있으므로 이제는 뛰기만 하면 된다나의 행복은 주인의 나를 향한 열정과 헌신에 달려 있다나의 행복을 위한 그분의 추진력을 신뢰하자그 주인을 바로 알고 나를 위탁할 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라는 고백이 절로 나온다.

  

                               <저작권자 ⓒ 크리스천비전 지저스타임즈 공동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한기총 정서영 대표회장,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
    제4장 사도영성 운동의 역사⑷
    주님과의 깊은 대화(72)
    선한목자 부흥사회 이재유 목사 제4대 대표회장…
    오늘의 만나 생명의 말씀
    나의 영웅
    주일예배 0714 주사랑교회 "더욱 강한 요셉…
    어느 노부부의 외식
    곽에스더 목사 칼럼 『오늘은 참 참 참 좋은 …
    우리는 소망을 가진 그리스도인들!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대표 겸 발행인 : 정기남)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672-3031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발행일 : 2007년 10월 17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7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cpj5037@daum.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