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기 원로목사 14일 향년 86세로 잠들었다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계뉴스

교계소식 조용기 원로목사 14일 향년 86세로 잠들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1-09-14 11:57

본문

조용기 원로목사 14일 향년 86세로 잠들었다

기독교계 세계적인 큰 별 잠들다

 

원로 조용기 목사 잠들다1.jpg

 사진출처 여의도순복음교회 앨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 조용기 목사는 20207월 뇌출혈로 거동이 어렵게 되어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으나 다시 일어나지 못하고 14일 오전 713분 주님 품으로 잠이 들었다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 되었으며, 내일(15)부터 조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목사는 1936년 경남 울산 울주군에서 태어났다. 조 목사는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한 때 부산에서 피난살이를 해 왔으며, 그는 고교 2학년 때 폐결핵으로 사망선고를 받았고 병상에 누워 있으면서 누나 친구로부터 처음 복음을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용기 목사는 1956년 하나님의 성회 순복음신학교에 입학한 후 장모이자 목회 동역자인 최자실 목사를 만났고, 두 사람은 1958년 신학교를 졸업하고서 그해 518일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서 천막을 치고 개척을 시작했다. 그 후 ㅂ970~80년대를 거쳐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설립되면서 놀라운 성장을 해 오면서 교인 70만 명이 넘는 세계적인 대형교회로 우뚝 섰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세계 최대 교회로 기네북에도 등재되었다.

 

조용기 목사는 914일 오전 713분에 잠드셨다. 1988년 일간지 국민일보를 창설하여 기독교 복음진리를 전파하며 목소리를 사회에 알리기 시작했다. 조 목사는 또 비정부기구(NGO)인 사단법인 선한사람들을 세워 인권, 환경, 아동복지 증진 등에 매진해 왔다.

 

잠이든 조용기 목사는 부인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은 지난 2월에 먼저 잠들었다. 가족으로는 희준, 민제, 승제 세 아들이 있다.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차려져 있으며, 15일부터 조문을 받게 된다.

 

 

장례예식은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진행되며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설교하며,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철 목사, 장종현 목사 등이 맡는다. 하관 예배는 같은 날 오전 10시 장지인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열리며 안장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靑松 건강칼럼 (816)... 혈관 3高 성인…
    "낙심하지 말고 소망을 가지라" 설교 : 이요…
    "광야 길을 걷게 하신 하나님!" 말씀선포 :…
    "여러분 안에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십니까?"…
    "말씀을 들으라 너희가 살아나리라" 설교 조강…
    조에교정선교회 청송교도소 1소 방문
    “(주)남유에프엔씨-지파운데이션, 취약계층 여…
    목사코너-328-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