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松 건강칼럼 (832)... 암을 정복할 수 있을까?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계뉴스

건강칼럼 靑松 건강칼럼 (832)... 암을 정복할 수 있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2-01-11 22:41

본문

암과 전쟁선포

박명윤(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The Jesus Times 논설고문)

청송 박명윤  박사 칼럼리스트02.jpg

19711223일 미국 제37대 대통령 리처드 닉슨(Richard Nixon, 1913-1994, 대통령 재임 1969-1974)국가 암퇴치법(National Cancer Act)’에 서명하고 암과 전쟁을 선포했다. 그리고 닉슨은 미국 독립 200주년을 맞는 1976년까지 암을 퇴치하겠다고 핑크빛 약속을 했다. 그러나 미국인의 암 사망률은 암과 전쟁을 선포한 5년 후에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이제 암과 전쟁을 선포한 후 50년이 지났지만 암은 아직 정복되지 않고 있다.

 

암을 정복할 수 있을까? 201912월에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새로운 변종이 출현함으로써 코로나 펜대믹으로 전 세계가 불안에 휩싸여 있다. 암 세포도 돌연변이를 통해 항암제에 내성을 얻고 생존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이에 인간은 암세포와 공존을 유지하면서 가능한 한 암 발생을 낮추는 예방에 더욱 관심을 두고 국가와 개인이 노력해야 한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死亡者)304948명으로 전년보다 3.3% 증가했다. 사망자 수가 30만명이 넘어선 건 사망 원인 통계가 만들어진 1983년 이후 처음이다. 반면 지난해 출생아(出生兒) 수는 사상 처음으로 30만명대 이하로 하락하여 사망자가 출생자보다 많아 인구가 자연 감소했다.

 

사망 원인(死因)별로 보면 암(82204), 심장 질환(32347), 폐렴(22257), 뇌혈관 질환(21860), 자살(13195), 당뇨병(8456), 알츠하이머병(7532), 간 질환(6979), 고혈압 질환(6100), 패혈증(6086) 순이었다. 암은 2000년 이후 21년째 사망 원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암 등록 통계 현황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신규 암 환자는 254718(남성 134180, 여성 12538)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했다. 2015218000명에서 해마다 증가 추세를 보이로 있다. 암을 앓았거나 치료 중인 암 유병자(有病者)는 약 215만명으로 전체 국민 25명 중 1명꼴이다.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갑상선암이었고 이어 폐암·위암·대장암·유방암·전립선암·간암 순이었다. 전년에는 위암·갑상선암·폐암 등 순이었는데 폐암이 위암을 제친 것은 전국 단위 암 발생 통계가 집계된 1999년 이후 처음이다.

 

한국인 기대수명(83)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7.9%로 남성(기대수명 80)39.9%, 여성(기대수명 87)35.8%로 나타났다. 성별 암 발생 순위(2019년 기준)는 남성은 폐암, 위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 갑상선암, 신장암, 췌장암, 방광암, 담낭 및 기타담도암이다. 여성은 유방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 폐암, 간암, 췌장암, 담낭 및 기타담도암, 자궁체부암, 자궁경부암 순이다.

 

암 발생을 성별로 보면, 여성은 늘고 남성은 약간 줄었다. 즉 인구 10만명당 암 발생 수는 여성은 전년 290.8명에서 297.4명으로 6.6명 증가했으며, 남성은 308.7명에서 308.1명으로 0.6명 감소했다. 암 진단 후 5년 생존율은 남녀 통틀어 70.7%이므로 암 환자 10명 중 7명은 생존한다. 최근 5년간 생존율 70% 선을 유지하고 있다. 5년 생존율이란 성별과 나이가 동일한 일반인 대비 암 환자의 5년 뒤 생존 비율로, 100%면 일반인과 생존율이 같다는 뜻이다.

 

최근 한국인 암 발생 패턴은 서구화되고 있다. 미국의사협회지에 실린 2040년 암 발생 예측 연구에 따르면, 미국의 암 발생 1위는 유방암(乳房癌)으로 전망되고 있다. 일본은 여성 10명 중 1명꼴로 유방암에 걸린다. 우리나라는 18명 중 1명 수준이지만 곧 일본을 따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의 경우 서구식 식습관을 접한 세대가 50세쯤 유방암에 많이 걸리기 시작하여 60대 중반에 최정점을 이룬다. 우리나라도 최근 60대 환자가 늘기 시작했다.

 

일본은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1%에 달한 2005년부터 남성에게서 전립선암(前立腺癌)이 폭증하여 현재 남성 암 1위다. 우리나라도 현재 전립선암은 남성 암 4위이다. 필자도 지난 2018(78) 11월에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세브란스병원에서 방사선치료(radiation therapy)28회 받았다. 암은 나이가 들수록 많이 걸린다.

 

암을 예방한다는 것은 암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risk)를 최소화하여 암에 결려 사망할 가능성을 낮추려는 모든 노력을 말한다. 이에 암과 관련된 유전적(遺傳的) 요인 평가, 발암물질을 피하는 것, 암 발생에 영향을 주는 생활습관 교정, 암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 실시, 조기 진단을 위한 정기 검진 시행 등이 암 예방(cancer prevention)에 포함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암 발생 가운데 3분의 1은 예방할 수 있으며, 3분의 1은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고, 나머지 3분의 1은 암 환자에게 절절한 치료를 하면 완화가 가능하다고 한다. 암을 유발하는 가장 강력한 위험 요인은 나이로 65세 이상의 암 발병률은 10만명당 1576.6명으로 35-64502.2명보다 3배 이상 많다. 그러나 암의 씨앗이 언제 처음 생기고, 얼마나 오랫동안 은밀히 자라 발병하는지는 아직 잘 모른다.

 

하지만 셀스템셀(Cell Stem Cell) 학술지에 게재한 미국 하버드의대 다나파버암연구소 과학자들의 희소 혈액암 환자 2명에게서 분리한 암세포의 계통 역사(lineage history)를 재구성해 최초의 유전자 변이가 발생한 시점을 추산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63세 암 환자는 대략 19, 34세인 환자는 9세 때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최초의 변이 세포가 생긴 뒤 각각 44, 25년이 지나 암이 발병했다.

 

발암(發癌)이란 사전적으로 암이 생긴다는 뜻으로 정상세포가 암세포로 변하는 일련의 불연속적인 과정을 말한다. 이에 암을 예방하려면 이 과정에 되도록 초기에 개입하여 암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중단하여야 한다. 발암은 매우 다양하고 복잡한 과정이기 때문에 암의 종류에 따라 그 예방법이 다를 수 있다. 따라서 특정 암의 독특한 성질을 고려한 예방법도 이해하여야 한다.

 

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완치율을 높이고 암 환자들에게 적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가와 관련 전문가들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궁극적인 암 발생 감소와 암으로 인한 개인적 고통과 사회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것은 암예방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암 사망의 30%는 흡연에 의해, 30%는 식이(食餌)요인에 의해, 18%는 만성간염에 기인하다고 했다. 그밖에 직업, 유전, 음주, 생식요인 및 호르몬, 방사선, 환경오염 등의 요인도 각각 1-5% 정도 기여하고 있다.

 

암 예방사업이란 국민들이 암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개인, 지역사회, 국가 차원의 암예방 활동 및 사업을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의 목표는 암은 예방 가능한 질환이라는 국민적 인식을 고취시키고 암예방 실천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관련 근거와 지침 제공 및 교육 홍보를 수행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암 발생 자체를 최소화하는 것이다.

 

정부(보건복지부)200610월에 일상생활에서의 건강생활실천을 주요 내용으로 <10대 암 예방 수칙>을 제정 공표했다. 국민암예방수칙은 암 예방을 위해 금연과 절주, 건강한 식생활 및 운동실천, 적정체중 유지, 성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안전한 성생활, B형간염 예방접종 등을 권고하고 있다. 이밖에도 직장에서의 발암성 물질 노출의 최소화, 암 조기발견을 위한 정기적인 검진의 필요성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암예방수칙은 현재까지 알려진 암발생 위험요인에 대한 근거자료와 국립암센터를 비롯한 국내 관련 학회, 병원, 전문기관 의견을 수렴한 후 국가암관리위워회 심의를 거쳐 제정됐다. 국민 암예방 수칙은 20163월에 <술은 하루 두 잔 이내로만 마시기><암 예방을 위하여 하루 한 두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개정했다. 즉 음주(飮酒)에 관하여 절주(節酒)에서 금주(禁酒)로 강화되었다.

 

암 예방을 위한 10가지 생활수칙은 다음과 같다.

담배를 피우지 말고,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하기.

채소와 과일을 충분하게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규형 잡힌 식사하기.

음식을 짜지 않게 먹고, 탄 음식을 먹지 않기.

암예방을 위하여 하루 한 두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 유지하기.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받기.

성 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 하기.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 지키기.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검진을 빠짐없이 받기.

 

주요 암 검진과 검사 방법은 다음과 같다.

위암: 40세 이상, 2년마다(가족력 있으면 30세나 35세부터). 검사 방 법은 위장조영술, 위내시경.

대장암: 50세 이상, 1년마다(가족력 있으면 40세부터). 검사 방법은 분 변잠혈반응검사, 대장내시경.

유방암: 40세 이상 여성, 2년마다. 검사 방법은 유방촬영, 유방초음파.

자궁경부암: 20세 이상 여성, 2년마다. 검사방법은 세포 검사.

간암: 40세 이상, 12(B·C형 간염 있으면 6개월마다). 검사방법 은 간초음파, 알파태아단백(AFP) 검사.

폐암: 54세 이상 고위험군, 2년마다. 검사 방법은 저선량 흉부 컴퓨터 단층촬영(CT).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2년은 지난 20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또 다른 20년의 첫발을 내딛는 중요한 해로 세계 최고의 국립암센터로 나아가기 위한 중점사업을 언급했다. 우선 항암 주권 확립과 국내 신약개발 촉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암 치료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이는 선진국으로부터 신약과 신치료기술을 도입한 결과이지, 우리가 자체 개발해서 이뤄낸 성과는 아니므로 경제규모 세계 10위 국가로 항암 주권을 확립해야 한다. 뉴스위크에서 전세계 암치료분야 의료기관을 평가했고, 국립암센터는 44위를 차지했으므로 43계단만 넘으면 세계최고의 암센터가 될 수 있다.

 

국립암센터는 암진료의 표준을 정하기 위해 암종별 학회들과 협업해 근거 중심의 표준화된 한국형 국가암진료가이드라인 제정 사업을 추진한다. 국민을 암으로부터 보호하는 국가암관리 정책기관으로서, 또한 암데이터 컨터롤타워로서 역할을 강화해 나간다. 암 예방을 위해 금연에 이어 알코올이 발암물질이라는 것을 널리 알리고, 암에 걸리지 않는 음식문화를 보급한다.

 

靑松 朴明潤(서울대학교 保健學博士會 고문, 대한보건협회 자문위원, The AsiaNㆍ시사주간 논설위원, The Jesus Times 논설고문) <청송건강칼럼(832) 2022.1.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서산성시화운동본부가 설치한 투표참여 현수막 5…
    靑松 건강칼럼 (850)... ‘하늘나라 별’…
    미주성시화운동, 우크라이나 성금 5000달러 …
    목사코너-460- 나보다 더 큰 일을 하리라
    수원엘림교회 창립 20주년 임직감사예배드려
    참복된교회영성원 13주년기념감사예배드려
    지저스타임즈 안성에서 이사회 열려!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기념 대한민국문화…
    cpj 주사랑교회 0522 주일낮예배 설교 장…
    cpj 송내열방교회 0522 주일낮예배 설교 …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