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77주년 건국74주년 메시지 > 교계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계뉴스

교계소식 광복77주년 건국74주년 메시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2-08-11 07:21

본문

광복77주년 건국74주년 메시지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jpg

우리 민족이 일본 제국주의의 압제에서 벗어난 광복 77주년과 대한민국 건국 74주년을 맞게 하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하나님은 일제에 나라를 빼앗긴 채 어둠 속에서 방황하던 우리 민족을 긍휼히 여기사 77년 전 815일에 나라를 되찾아 주시고, 마침내 74년 전 오늘 대한민국을 탄생케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우리 민족이 일제에 의해 자유를 잃고 신음할 때 한국교회를 의의 도구로 들어 쓰셨습니다. 기독교 지도자들이 중심이 돼 일으킨 3·1 만세운동은 애국 자주 독립운동의 시발점이자 복음의 위대한 발자취가 되었습니다. 당시 기독교인은 전체 인구의 1.3%에 불과했으나 독립선언서에 이름을 올린 민족지도자 33인 중 16명이 기독교인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이 그 증거입니다.

 

이는 위대한 신앙 선열들의 순교를 각오한 결단과 희생이 나라의 독립과 자주, 구국 운동의 밀알이 되고 밑거름이 되었다는 자랑스러운 증표이자 순교자들이 흘린 고귀한 피를 한국교회 부흥의 초석으로 삼고, 대한민국 건국의 든든한 기둥으로 삼으신 하나님의 위대하신 섭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8.15 광복 77주년과 건국 74주년을 맞은 오늘 한국교회 앞에 새로운 시대적 과제와 도전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과거에 일제가 하나님이 세우신 이 나라를 집어삼켰다면 지금은 하나님을 부정하는 무신론과 인본주의, 배금주의가 넘쳐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코로나19 3년동안 한국교회는 권력에 의해 예배할 자유를 빼앗긴 채 세상으로부터 조롱을 당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이는 일차적으로 불의한 권력에 한마음으로 대항하지 못한 한국교회의 책임이며 복음의 본질에서 떠난 우리의 부끄러운 자화상입니다.

 

따라서 모든 문제는 우리에게 있다는 뉘우침과 통렬한 회개로 무조건 하나님께 돌아가야 합니다. 하나님을 떠난 한국교회에 당장 필요한 것은 연합통합이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첫사랑을 회복하는 일입니다. 하나님이 없는 한국교회는 물을 떠난 물고기처럼 단 한 순간도 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훼손하고 신앙의 자유를 억압하는 불의한 세력이 우는 사자처럼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인권으로 포장한 차별금지법(평등법)’과 동성애, 젠더주의는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탄의 준동입니다. 이들의 최종 목표는 삼위일체 하나님을 부정하고 기독교를 해체하려는데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 한국교회는 교파주의, 교단 이기주의를 앞세워 소모적인 갈등과 대결로 시간 낭비할 때가 아닙니다. 허황된 구호와 말뿐인 통합은 서로에게 깊은 불신과 상처를 남길 뿐입니다. 그 전에 복음 안에서 한 형제임을 인식하고 겸손한 자세로 성령 안에서 하나가 되는 것이 우선순위입니다. 그래야 적 그리스도 세력과 힘을 합해 싸울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될 때, 77년 전 일제의 흑암을 물리치신 하나님께서 오늘 한국교회를 성령으로 회복시키시고 세상을 구원하는 방주로 사용하실 것입니다. 광복 77주년과 건국 74년에 즈음하여 한국교회가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시대적 사명 앞에 바로 서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202288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예수님 재림의 때"-4- '육신을 따라 사는…
    소진우 목사 / 주님과 함께하는 가정예배(33…
    9월 넷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한국인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는 순간은 이런…
    목사코너-479- 일곱째 천사가 나팔 불 때
    靑松 건강칼럼(870)... 코로나19 항체(…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