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공영방송의 간판을 차라리 내려라 > 종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종합뉴스

사회 MBC, 공영방송의 간판을 차라리 내려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작성일 21-07-29 15:24

본문

MBC, 공영방송의 간판을 차라리 내려라

올림픽 중계에서 나라 망신시키는 방송

 

s01_3.jpg

공영방송인 MBC가 현재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하계 올림픽 중계방송에서 국민들의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방송을 연일 하고 있다. 23일 개막식에서 참가국을 소개하면서, 그 나라의 고유한 문화나 상징성이 있는 것들을 기분 좋게 소개하기 보다는 그 나라의 부정적인 이미지나, 혹은 조롱하는 듯한 것들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이를테면, 우크라이나를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전 참사를, 이탈리아를 소개할 때는 피자를, 아이티는 아이티 폭동을, 아프가니스탄은 마약을, 마샬 제도는 미국의 핵실험장으로, 엘살바도르는 비트 코인을, 도미니카공화국은 미국의 메이저리그 야구 선수로 활동하면서 약물 논란이 있는 데이비드 오티스를 소개하였다. 루마니아는 드라큘라를, 노르웨이는 연어를, 일본은 초밥을 올렸다. 그리고 칠레를 소개할 때는 스페인에 있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소개하여 그 수준을 여실히 증명하였다.

 

올림픽 정신에 의한 세계의 화합과 평화를 위하여, 각 나라를 쉽게 이해할 수 있으며, 얼마든지 수준 있게 소개할 수도 있었는데, 마치 수준 낮은 연예 프로그램을 진행하듯 다른 나라에 대한 심각한 결례로 중요한 방송을 망친 것이다. 이것이 MBC의 수준이다.

 

그런가 하면 25일 한국과 루마니아의 축구 경기를 중계하면서 루마니아의 마린 선수가 자책골을 넣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고 자막을 내 보냈다. 어떻게 이런 수준을 가진 방송이 한국을 대표하는 중계방송이 되었는가?

 

국가의 위상을 높이지는 못해도, 나라 망신을 톡톡히 하고 있고, 국격(國格)을 떨어트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MBC를 공영방송이라고 할 수 있는가? 이에 대하여 세계의 언론들과 여론은 계속하여 MBC를 비난하면서, 한국을 부정적으로 겨냥하고 있다.

 

우리 속담에 안에서 새는 바가지는 밖에 나가서도 샌다는 말이 있다. MBC는 불공정의 상징이요, 편파 방송의 대명사이다. 그러니 해외에 나가서도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깎아먹는데, 일조하는 것이다.

 

MBC는 이와 관련하여 뒤늦게 박성제 사장이 26일 사과했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졌고, 돌이킬 수 없는 국가적, 국민적 이미지에 큰 타격과 손해를 입힌 상태이다. 이런 MBC에게 답은 공영방송의 간판을 내리는 것이라고 권한다.

 

아니면 국민에게 방송을 돌려주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하여, 혹독한 자기 성찰과 획기적인 개선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허울 좋은 넋두리에 불과한 사과는 아무 소용이 없다. 노조가 장악한 노영방송 MBC가 과연 그런 개혁을 할 수 있을까? 이 한계를 넘어야 국민의 방송이 되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靑松 건강칼럼 (816)... 혈관 3高 성인…
    "낙심하지 말고 소망을 가지라" 설교 : 이요…
    "광야 길을 걷게 하신 하나님!" 말씀선포 :…
    "여러분 안에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십니까?"…
    "말씀을 들으라 너희가 살아나리라" 설교 조강…
    조에교정선교회 청송교도소 1소 방문
    “(주)남유에프엔씨-지파운데이션, 취약계층 여…
    목사코너-328-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