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용식 목사, 신흥 이단 ‘동방번개’ 각별한 주의 촉구 > 종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종합뉴스

국제 진용식 목사, 신흥 이단 ‘동방번개’ 각별한 주의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댓글 0건 작성일 21-08-25 10:45

본문

신천지 추수꾼 전략과 유사한 점 많아/ 포교하면 돈을 주는 다단계 수법 동원

 

2021081901257383.jpg

왼쪽부터 총신대학교 심창섭 명예교수 , 한국기독교이단 상담소 협회 회장 진용식 목사. © 크리스천비전

 

예장합동 총회 이단(사이비) 피해대책조사연구위원회(위원장 배만석 목사, 이하 이대위)는 최근 대전광역시 인터시티 호텔에서 자체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이대위원들과 배광식 부총회장, 고영기 총회 총무가 참석했다. 강사로는 심창섭 전 총신대 신대원장 및 부총장과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 협회 회장 진용식 목사가 초청됐다.

 

칼빈의 이단 배척을 주제로 강의한 심창섭 명예교수는 현재 한국사회에 존재하는 이단과 종교개혁자 칼빈이 경험한 이단 사이에 유사한 점이 많다. 칼빈 시대에 영적 자유파들의 결정론적 범신 사상은 오늘날 이단들의 영적 세계에 대한 오류와 맥락을 같이 하고 있다교주의 신격화, 성경과 다른 기준의 우주관과 역사관, 성령 세례 주장 및 거짓 확신을 통해 환상을 체험하는 영파 행태, 반인륜적 반윤리적 행위, 완전주의 추구, 재산 공유제 주장을 과거와 현재 이단의 유사점으로 언급했다.

 

심 교수는 칼빈이 이단으로 지적한 영적 자유파와 같이 오늘날 이단들의 대표적인 특징은 말씀 중심의 인격적인 신앙을 강조하기보다는 기준이 없는 주관적인 성령체험을 강조한다목회자들이 말씀과 성령을 분리시키지 않는 칼빈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방번개(전능신교)’를 주제로 강의한 진용식 목사는 신흥 이단 동방번개가 국내에서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한국교회가 동방번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신천지 이상의 피해를 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진 목사는 동방번개는 1989년 중국에서 시작된 가운데 현재 200만 명이 넘은 신도가 소속돼 있다. 중국 당국의 포교 금지 및 교주 조유산 양향빈에 대한 체포령이 내려지자, 포교 거점을 해외로 옮기고 있다고 밝혔다.

 

진 목사는 또 동방번개 신도들이 난민신청을 통해 세계 각국으로 유입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특히 한국에 동방번개 신도들이 많이 들어왔다. 동방번개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 건물을 지어 포교를 하고 있다. 포교방법으로는 포교를 하면 돈을 주는 다단계 수법을 동원하고, 신천지의 추수꾼 전략과 유사하게 교회 내부에 침입하여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형성한 후 포교하는 내부 정탐 및 사전 공작도 주요 포교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동방번개의 포교 금지 대상은 불신자, 타 이단 신도, 빈곤자, 노약자, 지체 장애자인 반면, 주요 포교대상은 기독교인이다. 기독교인이 동방번개의 주요 포교대상이기 때문에, 한국교회가 특별히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 현재 이단상담소에 동방번개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는 가운데 있지만 한국교회는 동방번개에 대하여 전혀 관심이 없다고 지적했다.

 

진용식 목사는 동방번개 대처법으로 구원의 확신에 대한 강력한 믿음 제시 이단 경계 강화 교회 밖 성경공부 금지 동방번개의 인터넷 동영상 설교 주의 교회에 침투하는 내부 정탐인 주의 등을 꼽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靑松 건강칼럼 (816)... 혈관 3高 성인…
    "낙심하지 말고 소망을 가지라" 설교 : 이요…
    "광야 길을 걷게 하신 하나님!" 말씀선포 :…
    "여러분 안에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십니까?"…
    "말씀을 들으라 너희가 살아나리라" 설교 조강…
    조에교정선교회 청송교도소 1소 방문
    “(주)남유에프엔씨-지파운데이션, 취약계층 여…
    목사코너-328-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