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신의 선물이란다 > 종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종합뉴스

문화 그건 신의 선물이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4-07-03 10:23

본문

그건 신의 선물이란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내게 찾아온 손님

 

그건 신의 선물이란다.jpg

봄비를 만나러 나는 길을 나섰다 세상이란 문을 열고 들어와서는 나가는 문을 찾지 못한 채 헤매다 눈 뜨면 자라나는 턱 밑에 수염 같은 한숨만 매단 채 하늘을 달려 봄의 녹음을 스쳐오는 비를 맞으며 난 걷고 있었다

 

목적지도 없이......

텅 빈 시간을 거리에 풀어놓은 채 다들 행복을 찾아 하루를 열어가는 사람들 틈으로 걸어가고 있었지만 내게서 언어는 사라져 가고 있었고 지하철 계단 끝 아래에서 조그만 여자아이가 아픔이란 나이테가 묻어있는 얼굴로 우산을 팔고 있었다

 

우산 하나 얼마니?”

“5천 원이요” “그럼 저건?” 머리를 긁적이며 고개만 갸웃거리는 아이를 보고 장사를 하면서 가격도 모르면 어떡하냐는 눈으로 바라보던 나에게 엄마가 하시던 장사인데 아파서 대신..” 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한낮의 햇빛조차 얻지 못한 채 고개를 숙이고 있는 아이를 보며 슬픔도 눈물처럼 따뜻할 순 없을까? 라는 한 생각에 잠긴 채 난 그곳을 지나쳐가고 있었다

 

며칠 후,

봄비가 서둘러 귀가한 탓인지 비가 개어 장사를 마친 아이는 지하철 계단에 있는 노인에게 천 원을 건네주더니 버스를 기다리는 정류장 앞 보도블록 빈자리에 떨어지는 빗물과 정답게 이야기하는 소리가 내가 서 있는 곳까지 들려오고 있었다

 

아기 물아! 너네들 여기들 다 모였구나!“

한 뼘 더 커진 사랑으로 바라보던 아이는 상자를 가득 실은 할아버지의 손수레가 나타나자 단 몇 걸음이라도 고사리손으로 밀어내고 있는 아이의 모습 속에서 물음표가 가득했던 내 삶에 느낌표가 채워지며 그날 나는 잃어버렸던 나를 찾아가고 있었다.

 

다음 날,

내 가난한 마음을 채워준 그 아이에게 나는 우유 하나를 건네고 있었다 내가 건네준 우유를 들고만 있던 아이는 맞은편에 낯선 노숙인에게 가져다 주었다 너 먹지 왜? “라는 표정으로 바라보는 나에게 아이는 저보다 더 필요할 것 같았어요라며

환하게 웃고 있었다 다른 사람의 하루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줄 아는 아이를 보며내 눈에 비친 타인의 모습이 바로 나라는 걸 알아가며 내가 조금 양보한 그 자리 내가 조금 덜 챙긴 그 공간이 다른 이의 희망이 된다는 사실을 알게 해 준 그 아이에게 말을 건네고 있었다

 

"우산 하나 줄래?”

오천 원짜리 우산을 산 나는 오만 원짜리 한 장을 건네준 채 바쁘게 뛰어가고 있었다 어둠을 밀어낸 이 도시에 모든 선택과 결정이 사라져 버린 새벽이 왔다 어제의 생각이 데려다 놓은 오늘을 바라보며 난 또 걷고 있었다. 벌써 내달려 온 아침 위로 돈을 찾아가세요라는 푯말이 써 붙여져 있었지만 그냥 말없이 지나치고 있었고 그날 나를 보게 해 준 그 아이의 말을 떠올리며 나는 행복한 미소로 지나치고 있었다봄비가 때 이른 새벽을 씻어낸 거리로 걸어 나온 아침이 고개를 내민 자리에 그때 그 꼬마 아이가 우산을 팔고 있었다. 기억 못 하겠지 하고 다가간 나를 보자 반갑게 웃어 보이며 아저씨 그때 돈을 잘못 주셨어요아름다운 기다림으로 45,000원을 넣어놓은 비닐봉지를내려다보며 난 생각했다.

 

"진짜 행복은 많이 가져서가 아니라 가진 것을 어떻게 대하는지에 대한 나의 태도의 문제였다는 걸.....". 엄마의 눈물로 꽃처럼 홀로 핀 아이를 보며 난 말했다 그건 신의 선물이란다

 

 

오늘의 칼럼 / 노자규의 골목 이야기 중에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한기총 정서영 대표회장,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
    제4장 사도영성 운동의 역사⑷
    주님과의 깊은 대화(72)
    선한목자 부흥사회 이재유 목사 제4대 대표회장…
    오늘의 만나 생명의 말씀
    나의 영웅
    주일예배 0714 주사랑교회 "더욱 강한 요셉…
    어느 노부부의 외식
    곽에스더 목사 칼럼 『오늘은 참 참 참 좋은 …
    우리는 소망을 가진 그리스도인들!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대표 겸 발행인 : 정기남)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672-3031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발행일 : 2007년 10월 17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7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cpj5037@daum.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