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 할머니 > 종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종합뉴스

문화 반달 할머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4-07-05 08:30

본문

반달 할머니

 

반달 할머니0.jpg

반달 할머니


"

(((((여보. 합격이다.)))))

"

 20년간 다니던 직장이 도산하고 졸지에 실업자가 된 남편은 낮엔 해를 친구 삼아 밤엔 달을 이웃 삼아 30여 곳에 이력서만 넣고 다니며 취업 문을 두드린 결과 드디어 합격이라는 영광을 거머쥔 게 자랑스러웠기에 온 동네가 떠나갈 듯 소리치고는 시댁과 처가댁의 응원과 격려를 받으며 드디어 출근하게 된 첫날 여보. 여보 잘할 수 있제?“ ”오늘부터 그 회사는 내가 확 접수 했뿔끼니까네 걱정 마라““

너거들 뭐 하노 아빠 첫 출근이신데.“ 대학을 졸업해 취업을 준비하는 딸과 군에서 휴가 나온 아들의 열열한 배웅을 받으며 출근한 남편 "죄송합니다. 동명이인이 있어서 저희 직원이 착오가 있었네요" 그날 그 길로 저는 소선생(소주)과 친구가 되어 새벽을 달리다 들어온 모습에 당신. 오늘 거하게 환영식 받았나 보내실망할 아내의 얼굴을 보는 게 죽기보다 싫어 대답 대신 진한 술내를 풍기며 잠든 척 연기를 했지만

 

몇 시간 후 다가올 아침을 어떻게 맞을지 밤새 궁리만 해대다 아내를 실망 시킬 수 없었던 남편은 마트에서 카트 정리를 하는 일용직 알바를 하고는 컵라면 하나로 허기를 달랜 뒤, 해 저문 저녁 대리운전 사무실을 기웃거리다. ”꼬르륵다시금 울려대는 배꼽시계에 핸드폰을 열어보니 저녁 아홉 시가 가까워져 오고 있었습니다 이제 마칠 시간 임미데이“ ”알겠씸미더” “아직 저녁을 못 드셨슈?” . 네 일하다 보니 저녁 먹을 때를 놓쳤뿐네예

그럼 거기 아무 데나 앉으슈 남은 국수로 한 그릇 후딱 말아다 드릴 테니.” 뛰어도 달려도 제자리걸음이 돼버린 인생을 삼켜버릴 듯 국수 국물을 들이키고 있는 남자의 얼굴을 찬찬히 살펴보고 있던 주인 할머닌 아이고 맞네. 맞아 그때 그 사람이 맞구먼남편도 그제야 주인 할머니가 낯이 익다 싶었는데 그날 버스 정류장에서 만난 그 할머니란 걸 알게 되었는데요 손자는 유치원에서 기다리고 있고 선생님은 부모님 생신이라 퍼떡 가야 한다고 하고. 그때 참말로 고마웠심더.“

빨리 가셔서 손자를 만나셨다니 다행이네예“ “다 손님 덕분이라예그때 워낙 겨를이 없어 고맙다는 인사도 제대로 못 했다며 내미는 소주 한잔을 받아든 남편은 자폐증인 손자를 홀로 돌보는 할머니의 애간장 녹는 소리가 아직도 들려오는 듯 그날의 이야기를 이어가고 있었답니다 발만 동동 구르던 그때 손님이 아니었으면 큰일 날 뻔했지요남편이 서 있는 자리를 양보하고 맨 뒷줄로 가준 남편 덕분에때마침 온 좌석버스에 몸을 실을 수 있었던 지난 고마움에 시간 가는 줄 모르던 할머니와 두 다리로 걸어왔던 지난 이야기를 소주잔에 실어 보내며 땡벌 같은 하루를 마감하던 두 사람은 그럼 좋은 직장 구할 때까지 우리 식당 주방에서 일해보는 건 어떻는교?“

자네처럼 마음 따뜻한 사람을 찾고 있었다며 그날의 그 인연으로 다시 만나 시곗바늘처럼 일하던 어느 날 니 나랑 오늘 같이 갈때가 있데이할머니는 한 달에 한 번 다녀오시는 곳이 있었는데 오늘은 그곳을 함께 가자는 말에 이 밤에 어딜 가실라꼬예따라나선 걸음이 멈춰 선 곳은 쪽방촌이 모여있는 골목이었는데 남편은 할머니를 따라 골목 구석구석을 돌며 먹거리와 속옷들을 문 앞에 두고 나오서는 할머니. 낮에 뵙고 드리시지 왜??“

뭐 대단한 거라고 동네방네 애고 펴고 주겠노 그라고 우리 나이쯤 되면 남이 주는 걸 받는 게 숙쓰러운 나이데이“ “할머니도 넉넉지 않으시잖아요” “그래도 나는 저 분들에 비해 쪼매 나은 형편이 주어진 거에 감사하며 살아야 되는기다"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행운이 주어진 것뿐이라는 할머니 말에 다들 그 행운을 지키려 아둥바둥 사는 거 아임미꺼?“

그만큼 누렸으면 돌려줄 줄도 알아야 하는 게 좀 더 가진 사람의 태도가 아니겠나몸은 고되지만, 마음 부자가 된 것 같은 행복감에 둘만의 세상을 그리다 한적한 벤치에 앉은 두 사람은 밤하늘을 밑천 삼아 이야기를 이어가고 있었는데요 저기 저 반달같이 살아야 한데이“ “할머니. 꽉 찬 보름달처럼 살아야지예애미 애비없는 손자와 같이 희망이 절망으로 바뀐 세월을 살아오신 할머니는

꽉찬 둥근달은 줄어들 일만 남았지만도 저 반달은 둥근 달이 되기 위해 열심히 차올라 안가나 인생도 저 반달처럼 살아야 되는기다더 깊은 이야기는 죽어서 신께 물어보라며 웃고 계신 반달 할머니의 따사로움을 어느덧 닮아가고 있었습니다내 손에 없는 내 것만 찾다 가는 사람들 속에 이 세상이 아름다울 수 있는 건 내 손에 있는 내 것을 나눠줄 줄 아는 하루를 사는 따뜻한 자네 같은 사람을 찾고 있었다며 자네가 이 국숫집을 맡아서 해보거라

아니 그게 무슨 말씀이심미꺼?” “나도 이제 좀 쉬고 싶다 손주 놈도 도시보단 시골에서 사는 게 좋을 듯 해서 말이다.“ 할머니는 손자가 가지고 놀던 주사위를 던져 보이며 말을 이어가고 있었는데요 "뭔 숫자가 나왔노?" "1이네예" "1 밑에 있는 더 큰 숫자 6을 찾아가는 게 인생이데이" 내일은 우리의 오늘이 만들어 간다며 잠든 별들이 들리지 않게 소곤소곤 들려주고 있었습니다 남을 돕는 그날을 내가 살아갈 나의 첫날로 잡아보라며..

펴냄/노자규의 골목 이야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한기총 정서영 대표회장,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
    제4장 사도영성 운동의 역사⑷
    주님과의 깊은 대화(72)
    선한목자 부흥사회 이재유 목사 제4대 대표회장…
    오늘의 만나 생명의 말씀
    나의 영웅
    주일예배 0714 주사랑교회 "더욱 강한 요셉…
    어느 노부부의 외식
    곽에스더 목사 칼럼 『오늘은 참 참 참 좋은 …
    우리는 소망을 가진 그리스도인들!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대표 겸 발행인 : 정기남)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672-3031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발행일 : 2007년 10월 17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7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cpj5037@daum.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