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와칼럼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설교와칼럼

Total 234건 1 페이지
설교와칼럼 목록
번호 제목 / 내용
234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8-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약5: 5-8) 너희 중에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는 말씀에서의 지혜는 어떤 지혜일까요? 우리 말로 지혜라고 하지만 성경에선 여러 지혜가 나옵니다. 위로부터 온 지혜도 있고 땅에 속한 지혜도 있고 하나님의 지혜와 사람의 지혜 등 서로 다르게 말합니다. 그러나 지혜가 부족할 때 구하라는 이 지혜는 하나님의 지혜를 가리킵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시기를 ‘이런 일을 지혜롭고 슬기로운 자들에게 감추시고 어린아이들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9-25
233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7- "속죄일 명절의 의미를 알자" 목사코너–327- 속죄일 명절의 의미를 알자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레 23:26~32) 오늘 이 속죄일 명절은 나팔절 명절 다음에 오는 명절로서 재림 절기에 속합니다. 속죄라는 명칭이 붙어 유월절의 속죄 구원해주신 것과 혼동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속죄일은 재림하시는 그리스도와 관계됩니다. 레16장에 속죄일은 재림 예수그리스도의 그림자인 대제사장이 1년에 단 한번 지성소에 들어갔다 나와서 이스라엘 백성들의 모든 죄악을 완전히 종결시키는 것이 속죄일의 계시입니다. 또 속죄일의 . . . 작성자 / 작성일 09-18
232 목회자칼럼
thrkdtjr ahrtk1.jpg 9월 첫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오늘 밤도 잠 못 이루는 당신에게”     K집사님, 요즘 잘 계신가요. 어떻게 사시는지 궁금합니다. 아주 오래전, 저에게 상담을 받으러 온 적이 있잖아요. “삶이 너무 힘들어서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그때 저는 목회 초년병 시절이라 어떻게 상담할 줄도 몰랐고 위로해 줄 주도 몰랐습니다. 그저 믿음으로 인내하라고 권면한 후 기도만 해 드리고 보내드렸죠. 어쩌면 제가 상담심리학 공부를 하게 된 동기도 집사님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저도 어렸을 때 가끔 불면증이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9-06
231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6- "나의 두 증인에게 권세를 주리니" 나의 두 증인에게 권세를 주리니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계 11:3-7, 행 6:8 오늘날은 얼마든지 은혜 받는 때요, 영생의 열매 맺는 역사가 풍성하게 이뤄지는 때입니다. 그러므로 믿는 자들에게 축사·신유의 권세 능력이 따르는 표적으로 나타납니다. 또 하나님의 위대한 일을 말하는 새 방언과 독을 마실지라도 해를 받지 않는 권능이 따르게 하십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은 ‘내가 나의 두 증인에게 권세를 주리라.’ 하심은 오늘날의 은혜 시대 때 나타나는 권세·능력이 아닙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9-05
230 목회자칼럼
이효상 원장 -.jpg 성공신화의 오류(誤謬) 성공신화의 오류(誤謬) 글쓴이 이효상 원장(시인, 칼럼니스트, 근대문화진흥원) 최근 미국 투자전문가이자 경제학자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Nassim Nicholas Taleb)가 쓴『행운에 속지 마라(Fooled by Randomness,중앙북스)』를 읽으며 많은 부분을 공감하였다. 책은 성공한 사람들의 이면에는 상당한 운이 따라주었기 때문이며, 그것을 자신의 능력이라 생각하고 자만할 경우 끝내 모든 것을 잃게 되고, 그런 사람들이 많다는 지적이다. 대부분의 자기 계발서에서도 주장하듯이 성공하지 못하고 사회적 부를 이루지 못하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9-02
229 목회자칼럼
총회 ‘프레어 어게인(Prayer Again) 8월 마지막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길이 아니어도 가야할 길이 있지 않는가요”   ▲ 총회‘프레어 어게인(Prayer Again)'에서 강단기도하는 필자   주님, 코로나의 폭풍에 부러진 갈대들이 보이시나요. 꺼져가는 등불 아래서 흐느껴 우는 남루한 영혼들의 울음소리도 들리신가요. 차가운 달빛에 길 잃고 쓰러진 겨울의 들판, 갈대들의 신음소리가 아우성치고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의 밤은 절망과 우울, 분노와 회의의 검은 사신들을 보내어 도시의 성벽을 허물고 있습니다. 아니, 영혼의 화원들을 짓이기며 찔레와 엉겅퀴로 가득한 폐허의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9-02
228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5- "믿는 자들에게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목사코너-325- 믿는 자들에게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막 16:17-20 주님이 부활하신 후 11사도들에게 나타나시어 그들의 믿음 없음과 마음이 완악한 것을 꾸짖으시니, 이는 주님 부활을 본 자들의 말을 믿지 아니했기 때문이라 했습니다. 예수님이 공생애 사역 중에 여러 번 주님 자신이 죽임 당하셨다가 제 3일에 다시 살아날 것을 강조하여 말씀하셨는데 제자들은 이 말씀을 믿지 아니했지요. 또 무덤에 직접 가보고 빈 무덤임을 확인하고도 주님 부활을 믿 . . . 작성자 / 작성일 08-28
227 목회자칼럼
새에덴 소강석 목사1-1.jpg 8월 넷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사랑하지 않으면 외로움도 없지요.”       일반적으로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첫째, 어떤 사건이 일어났을 때 분석하고 비판하고 답을 찾는 사람입니다. 이 역시 위대한 재능을 갖은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죠. 그러나 이런 사람들은 리더를 세우고 섬기는 참모 역할은 할지언정 자신이 모든 것을 책임지는 지도자가 되기는 힘들다고 합니다. 대신 공감을 잘하는 사람이 톱 리더가 된다고 합니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공감이란 틀린 것까지 옳다고 받아주는 것이 아니라 참모들의 분석과 대안을 이해하 . . . 작성자 / 작성일 08-23
226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4- 요단이 불어날 때는 너는 어찌 하겠느냐? 목사코너-324- 요단이 불어날 때는 너는 어찌 하겠느냐?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렘 12:5, 행6:8 ‘하나님이 우리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네가 보행자와 더불어 달려도 그들이 너를 피곤하게 할진대 네가 어찌 능히 말들과 더불어 겨룰 수 있겠느냐?” 보행자와 달리는 것과 말들과 달리는 것을 대칭적으로 말씀합니다.   오늘날 은혜시대는 보행자와 달리는 때요, 장차 큰 환란의 날은 말들과 달려야 할 때라는 것을 계시해 주신다고 봅니다. 악한 자들이 너 . . . 작성자 / 작성일 08-21
225 목회자칼럼
6-3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3- "지금은 은혜 받을 때라" 목사코너-323- 지금은 은혜 받을 때라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고후 6: 1-2 너희는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라. ‘지금은 은혜 받을 만한 때요, 또 구원의 날이로다.’ 라고 하나님은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은혜 받음 이 무엇인가? 무엇보다도 우리의 죄악이 용서받은 것, 즉 사죄의 은총이 큰 은혜입니다. 또 예수 믿고 죄 사함 받고 구원받은 이후에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계속하여 은혜를 주십니다. 그것은 하늘나라의 영생에 합당한 열매 맺게 하도록 각양의 은사, 능력, 필요한 것들을 공 . . . 작성자 / 작성일 08-14
224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2- "보좌에 일곱 등불이 켜졌다" 설교 : 장한국 목사 목사코너-322- 보좌에 일곱 등불이 켜졌다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계4: 5) 사도 요한이 3위1체 하나님을 증거 했을 때 은혜 시대에는 요1서 5:7에 “아버지와 말씀과 성령의 세 분이 계시니 이 셋은 하나 이시니라” 라고 증거 했다. 그러나 밧모 섬에 유배 간 후 성령 충만하여 성령이 그 영으로 주 재림과 재림 직전 될 일을 보면서 종말의 환란 날의 3위1체 하나님을 계1:4-5에서 다음과 같이 증거 했습니다.    즉 아버지와 예수 그리스도와 일곱영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8-07
223 목회자칼럼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21- "흰옷 입은 24 장로" 흰옷 입은 24 장로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계 4:4 우리가 이미 살펴본바 대로 영적 히브리인들은 하늘의 예루살렘에 이른 자로서 자신들의 소속이 천국임을 믿는 자들이다. 또 그곳에 하나님과 예수님이 계심은 물론이고 장자총회와 교회 그리고 의인의 영들이 있음을 믿는 자들입니다. 사도요한도 영적 히브리인 됐음은 물론입니다. 그런데 그가 친히 본 하늘나라의 광경은 어떠한가? 하나님의 보좌 주위에 24 장로들이 있음을 봅니다.    그들이 흰옷을 입 . . .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 작성일 07-31
222 목회자칼럼
새에덴 소강석 목사.jpg 7월 넷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7월 넷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지금, 파파게노 효과를 일으켜야 할 때입니다”   ▲ 새에덴교회가 코로나 19 선제방역을 위하여 설치한 메디컬처치와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한 소비운동인 선한소통상품권 사용 모습!   정부가 4단계 방역을 2주 더 연장했습니다. 예배 회복이 신기루처럼 보이다가 다시 멀어지고, 끝이 보이지 않는 광야를 걸으며 모두 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정부가 예배를 간섭하는 일은 사상 초유의 일입니다. 전염병 창궐이라는 특수적 상황만 아니라면 한국교회가 예배를 . . . 작성자 / 작성일 07-29
221 목회자칼럼
6-3 장한국 목사.jpg 목사코너-319- "너희가 이른 곳은?" 설교 / 장한국 목사 너희가 이른 곳은? 주사랑교회 장한국 목사(예장진리 총회장/CJN TV명예이사장)   히 12:18-24 우리의 정체성이 무엇인가? 그리스도인이요, 영적 히브리인이지요. 그러면 어디에 속한 자인가? 하늘나라에 속한 자들이지요. 그렇다면 우리가 무엇을 보고 있는가? 이의 답은 오늘 말씀을 통해 주십니다. 즉 우리가 이른 곳은 손으로 만져 볼 수 있는 산이 아닙니다. 즉 이 세상에 있는 산이 아니란 말입니다.   출 19:12에서 나오는 시내산은 ‘하나님이 임하신 곳이었고 거룩한 곳이었습니다. 그러므로 . . . 작성자 / 작성일 07-17
220 목회자칼럼
소강석 목사1.jpg 7월 둘째 주일「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외로운가요? 헬퍼스 하이를 경험해보세요.”     “지금 외로우신가요?” “요즘 같은 때에 외롭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요? 외롭다 못해 우울하기까지 합니다.” 어떤 사람과 주고 받은 대화를 요약한 것입니다. 코로나 상황은 우리를 자꾸 외로운 분위기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코로나는 반달리즘을 몰고 왔고 공동체를 여지없이 와해시켜 버리고 말았습니다. 가족도 예전만큼 유대를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요즘 수도권의 상황은 더 그렇습니다. 외로움은 여러모로 폐해가 많다고 합니다. 혈압이 상승 되고 수 . . . 작성자 / 작성일 07-12
게시물 검색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靑松 건강칼럼 (816)... 혈관 3高 성인…
    "낙심하지 말고 소망을 가지라" 설교 : 이요…
    "광야 길을 걷게 하신 하나님!" 말씀선포 :…
    "여러분 안에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십니까?"…
    "말씀을 들으라 너희가 살아나리라" 설교 조강…
    조에교정선교회 청송교도소 1소 방문
    “(주)남유에프엔씨-지파운데이션, 취약계층 여…
    목사코너-328- 지혜가 부족하면 구하라
    지양산 골방에서 "귀신 문화, 제사 문제" -…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