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성회복을 위한 ‘비손과 라데’ 의 말씀찬양 > 지역뉴스

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

영성회복을 위한 ‘비손과 라데’ 의 말씀찬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9,521회 작성일 20-01-25 13:49

본문

영성회복을 위한 비손과 라데의 말씀찬양

성경말씀을 주제로 편곡된 말씀찬양팀 김승환 목사 부부  

칼럼 대구열방교회 담임 (유튜브 택시선교사 김정우 목사)


택시선교사 김정우 목사.jpg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이 찬양곡이 되고 제작된 말씀찬양 음원은 음원을 담은 영상으로도 제작돼 여러 매체를 통해 소개되고 있다. 말씀찬양 작곡자인 김승환 목사(인천 한빛사랑교회)는 김희정 사모(고교 음악교사)와 함께 '비손과 라데' 라는 말씀찬양 사역팀을 만들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있다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어떻게 이러한 곡조가 있는 말씀이 작곡될 수 있을까 여기게 되는 '비손과 라데' 의 말씀찬양은 현재 지저스타임즈 CJTN TV, CPJ방송또는 유튜브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비손과 라데 라는 팀 이름은 에덴에서 발원한 4개의 축복의 강인 비손강과 기혼강힛데겔강, 유브라데강을 총칭한 이름으로써 첫째인 비손강과 넷째인 유브라데강을 조합해 '비손과 라데'라는 말씀찬양 사역팀이 만들어졌다.

 

(6:33) "살리는 것은 영이니 육은 무익하니라 내가 너희에게 이른 말이 영이요 생명이라."는 말씀처럼 말씀찬양을 부르거나 듣는 이의 영이 살아나고 또한 한국교회의 영성을 회복하는 큰 역사가 일어나기를 기대해 본다은혜로운 찬송가와 복음성가가 많이 있지만말씀찬양이야말로 한국교회의 모든 성도들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부르는 애창곡이 될 것을 믿고 추천한다유튜브에 말씀찬양이 올려진지 불과 2개월 만에 조회 수 3천을 넘길 정도로 사랑을 받고 있다.

 

 예수께서 이르신 말씀이 영이요 생명이다.

 놀라운 것은 CJTNTV 방송과 CPJTV 방송 그리고 인터넷 영상매체인 유튜브에서도 조회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음에 말씀찬양에 대한 하나님의 은혜임을 실감하고 있다.

 

 김승환 목사 부부가 기도로써 오랜기간 준비한 '비손과 라데' 라는 말씀찬양 사역팀은 특히 영혼을 살리는 것은 영이므로 말씀찬양을 부르기만 해도 영이 살아나는 역사가 일어날 수 있기에 말씀찬양에 대한 하나님의 그 은혜가 특별하다그러기에 은혜를 사모하는 영혼들이라면 말씀찬양을 통해 성령의 충만함을 입을 것이라 믿는다.

 

 현재 제작된 말씀찬양 음원을 담은 영상은 요한복음 3 16-17절 말씀과 시편 59 16-17절 말씀, 그리고 요한복음 1 1-5절 말씀으로써 곧 제작될 이사야 4110 말씀찬양을 비롯 지속적인 말씀찬양 음원 및 말씀찬양 영상이 제작됨으로써 방송과 유튜브를 통해 소개가 꾸준히 이어지게 된다면 이를 통해 한국교회와 성도들의 영이 회복되고 깨어나는데 필요한 큰 역할을 하게 되리라 또한 믿는다.

 

 아무쪼록 '비손과 라데' 의 말씀찬양이 은혜의 강물이 되어 흐르는 곳곳마다 생명이 다시 살아나는 기쁨으로 충만해지길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드리며 택시선교사로서 승객들의 전도와 함께 목회를 하고 있는 필자는 어쩌면 말씀 소책자를 승객들에게 나눠주는 전도의 효과보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주제로 작곡한 말씀찬양이 훨씬 더 큰 열매를 맺을 수 있다는 가능성에 힘찬 응원과 박수를 보낸다.

 

대구열방교회 담임 (유튜브 택시선교사 김정우 목사) 010-6604-019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