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에교정선교회(유순옥 대표) 청송 교도소 위문 예배드려 > 경찰일보

본문 바로가기

경찰일보

대법원 검찰 조에교정선교회(유순옥 대표) 청송 교도소 위문 예배드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크리스챤포토저널 댓글 0건 작성일 21-12-02 23:47

본문

조에교정선교회(유순옥 대표) 청송 교도소 위문 예배드려

2년 만에 열린 문, 예배드린 후 꽈배기 3,200개 전달!

 

조예교정선교회 01.jpg

 

코로나19로 인해 굳게 닫힌 교도소 문이 2년 만인 지난 1130() 열리고 담 안에 찬송과 예배로 인하여 형제 자매들에게 큰 소망을 불어넣어 주었다. 오랜 기간 닫혔던 교도소 문이 열렸고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드렸다. 지금처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예배드릴 수 있는 귀한 시간이 허락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였다며 대표회장 유순옥 목사는 감사드린다.

 

말씀이 진리이며 기도와 회계 깨달음으로 성장해야 할 믿음에 형제들, 늘 기도하고 삶 속에 부족한 믿음을 확인하며 회개하고 감사해야 할 예배를 너무 오랜 기간 드릴 수 없었다면서 이를 계기로 예배의 자유로움이 주 안에서 열릴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조예교정선교회 05.jpg

 

조에교정선교회 대표 유순옥 목사 외 임직원 일동은 꽈배기 3,200개를 준비하여 담 안에 함께하는 전 수용자와 형제들에게 작은 정성이지만 함께 나눌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무엇보다도 약 2년 만에 열린 대집회였기에 더욱 감회스럽고 기쁘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면 이 일을 계속해서 해 나아갈 것이며 정성을 마련한 동역자들에게도 감사하다며 격려했다.

 

이 일을 위하여 반갑게 맞아 준 소장과 사회복귀 임직원들 오랜 친구를 만난 듯 기쁨으로 맞아 준 모습들이 너무도 감개무량했다고 말했다. 조에교정선교회 임직원과 사역자들이 함께 동참을 원했지만, 5명으로 제한된 것은 아쉽기는 하지만, 고마운 것은 한 분을 더 참여할 수 있게 배려해 주어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날 작은 인원이지만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예배드릴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해 주시니 무엇을 바랄 수 있을까? 그저 감동이며 감사할 뿐이라고 했다. 아쉬움이 있다면 좀 더 많은 사역자들이 함께 은혜를 나눌 수 없었다는 것이다. 물론 코로나19로 인하여 제한된 인원과 한정된 장소였다.

 

조예교정선교회 02.jpg

 

한편 법무부는 교정선교를 위하여 애써준 조에교정선교회 대표회장 유순옥 목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에교정선교회 대표회장 유순옥 목사, 백운성 목사, 최화순 목사, 박은진 전도사, 모은희 전도사, 한국의전협동조합 회장 류재승 장로 등이 봉사함으로 마친 후 기념촬영을 가졌다.

 

지저스타임즈 류재승 장로(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주간 인기기사
    예장합동보수 2022 신년하례 감사예배 드려
    靑松 건강칼럼 (832)... 암을 정복할 수…
    “지파운데이션, 대학생 서포터즈 ‘한 뼘 3기…
    목양칼럼-29- 성결의 은사(새 언약, 성령…
    웨신총회 2022년 신년하례감사예배드려
    계시록 10장 강해(50) 펴 놓인 작은 책…
    지양산 골방메시지 호세아 6장 강해3 [27]
    목사코너-342- 이 셋 중에 제일은 사랑이…
    한교연 기독교영화 “아이 스틸 빌리브” 특별시…
    한교연, 13일 ‘줄기세포 건강포럼’ 개최

그누보드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지양로 176번길 32, (대운빌라 102호) 대표전화 032)574-6574
등록번호 : 경기, 아50924 | 특수주간신문 발행인/편집인 : 정기남 | 등록일 : 2005년 10월 25일
사업자번호 : 101-08-94879 | 후원계좌: 우체국 310029-02-152769 (정기남)
Copyright ⓒ 2005 크리스찬포토저널(CPJ), Allrights reserved. E-mail:jtpress@hanmail.net
편집인 : H.P 010-5468-6574 / 032-672-3031(팩스)